BLT로고.jpg

BLT Patent & Law Firm

© 2019 BLT patent & Law firm All rights reserved.

  • Facebook Social Icon
  • YouTube Social  Icon
  • Google+ Social Icon

BLT Patent & Law Firm
5F IT Bldg, 15-5 Teheran-ro 25-gil, Gangnam-gu, Seoul, Korea
FAX  |  070-4855-0102
TEL  |  02-514-0104

  • BLT 특허법률사무소

[사업보험] 기억하기 쉬운 이름을 만드는 5가지 노하우!

https://book.naver.com/bookdb/book_detail.nhn?bid=13318644


고객들이 회사의 서비스를 '기억'하고 서비스에 '접근'하게 만드는 힘은 잘 만든 '이름'에서 나온다.

어떻게 해야 10초만에 고객의 뇌리에 나의 존재를 새길 수 있을까?




기억하기 쉬운 이름을 만드는 5가지 노하우

서비스가 연상되는 신조어를 만들자

1. 구글

1996년 래리 페이지와 세르게이 브린은 '페이지랭크'라는 검색 기술을 개발하였다.

페이지랭크는 사이트로 연결되는 백링크(현재 사용하고 있는 페이지로 오기 직전의 페이지로 되돌아가는 링크)를 따져서 웹사이트의 중요도를 결정하였고, 이는 구글의 기술적 성장기반이 되었다.


하지만 이들이 스타트업이었을 때 , 이들이 수행한 엘레베이터 피치(투자유치 제안)에서 투자자는 복잡한 기술이 아닌, Google이라는 브랜드 이름과 비전을 기억하였다. 10의 100승을 뜻하는 수학 용어 '구골'을 기재하는 과정에서 오타로 만들어진 '구글'은 투자자의 뇌리에 각인되었고, 투자유치의 성공을 이끌어냈다.


그들은 구골을 연상케 하는 신조어 '구글'을 회사명으로 결정하면서 '인터넷의 광범위한 정보를 모두 담겠다'는 의지를 비전으로 표현했고, 비전 전달에 성공했다.

2. 핀터레스트


핀터레스트는 '핀'과 '인터레스트'를 조합한 신조어로서, 관심을 꼽아두다라는 뜻을 가진다. 이 기업명은 설명을 해주면 단번에 기억이 남는다. 쉬운 설명으로 그들의 서비스를 표현한 것이다.

여기서 주의할 점이 있는데, 바로 해당 서비스를 직접 설명하는 단어만으로는 네이밍 구성이 곤란하다는 것이다.

이는 <상표법> 논리 때문인데, 해당 서비스를 직접 설명하는 단어로만 네이밍하면 '해당 분야'에 대해서는 상표 등록을 받을 수 없다.

파열음을 적절히 사용하다

미국의 유명 투자기관, 와이 컴비네이터가 투자한 스타트업 중 21개의 기업명에 파열음(ㅌ,ㅊ,ㅍ,ㅋ)이 들어간다.


EX.

티몬/쿠팡/위메프 -소셜커머스 서비스

카카오톡/틱톡/왓츠앱 -메신저 서비스

애니팡/쿠키런/컴투스- 게임

자음 모음을 적절히 배치하다

잘 기억되는 단어들은 좋은 어감을 가졌다.

Yahoo/Fedex/AVAYA/AVIS/VIber/KAKAO 등을 보면 자음+모음+자음 혹은 모음+자음+모음으로 이루어져있는 것을 알 수 있다.

반면 CPI/KPTX/UPS 등 자음+자음+자음으로 이루어진 이름은 듣는 사람이 노력을 해야만 외울 수 있다.

검색어 최적화에 신경 쓴다


최근 SEO(search engine optimization)이 마케팅 쪽에서 화두가 되고 있다.

<한번 들었을 때 서비스가 연상되면서 기억할 수 있는 신조어 + 검색 결과가 잘 나오는 단어>가 좋은 브랜드 네이밍이다.

예를 들어 '망고'라는 기업명은 검색하기가 쉽지 않다. 이럴 땐 과일 단어에 더하여 '망고스캔'등으로 네이밍할 수 있다. 또한 브랜드 네이밍 전에, 사용할 단어가 네이버에서 얼마나 검색되는 단어인지를 미리 살펴보는 것도 도움이 된다.

상표권 등록이 가능한 브랜드를 만들자​

브랜드 네임을 등록하는 방법 3가지

사업자 등록

도메인 등록

상표 등록

1) 사업자 등록 = 법인 설립 시 법인 이름을 등록하는 것. 동일한 상호를 후발업체가 등록하여도 상법상의 제한 사유가 아니면 막기 어렵다.

2) 도메인 등록 = 대쉬(-)를 이용하거나 .kr을 .com으로 바꾸는 후발주자들을 막을 수 없기에 브랜드를 지킬 수 없다.

3) 상표등록 = 후발주자를 막을 수 있다. 다만 상표권은 20여개에 이르는 [상표법]상 등록 요건을 특허청으로부터 심사받아야한다.

간혹 네이밍 업체에 위탁해서 만든 브랜드를 상표 출원하다가, 뜻대로 상표 등록이 되지 않아 네이밍 회사와 의뢰인 간에 소송하는 경우도 있다. 그만큼 '상표 등록이 가능한 단어'를 만드는 일은 쉽지 않다. 반드시 '지정상품'과 '그 단어(그 브랜드)'의 상관성을 살펴야하고, 보통 명사를 지양해야 한다. 그렇다고 보통 명사의 등록이 아예 안되는 것은 아니니 잘 알아보아야 한다. 예를 들어 '애플'도 보통 명사이긴 하지만 '사과 및 사과유통업'에 대해서만 등록이 안될 뿐, '컴퓨터 어플리케이션 게임'등에 대해서는 상표 등록을 받을 수 있었다.

문의 : 02-514-0414

www.blt.kr